본문 바로가기

두란노2

학교에서 만난 '목회와신학' 식구들 도서관을 나오다 강의실을 지나쳐 오는데, 저 멀리서 목회와신학 편집장님이 보이는게 아닌가? 오잉? 이 밤에 왠 일이실까? 강의실을 들어서는데 좌우에 선 많은 사람들이 인사를 해왔다. 헉 ㅎㅎ 목회와신학 식구들이 다 나와 있었다. 오늘부터 목회와신학 동아리모임이 진행되어, 그 첫모임이라 다 나왔단다. ㅎㅎ 11월호부터 개편이 되어 북리뷰라는 잡지도 새로 만들고, '그말씀' 페이지도 늘어나 고생이라고 털어놓는 사랑하는 목사님, 강도사님 ㅋㅋ 행사전이라 시간이 짧아 11월 목회와신학과 그 따라오는 잡지들 얻어가지고 나왔다. 오랫만에 보니 무척이나 반갑고 그립고 하네~~ 2006. 10. 26.
장신대 가서 일하고 오다 김세윤 박사 세미나 홍보때문에 목신 기자들과 함께 장신대를 찾았다. 갑자가 내린 폭우때문에 원래 같이 가지 않고, 다른 곳에 가야 할 두분의 목사님이 합류했다. 1시간 정도를 돌며 전단지를 나눠주었는데, 신청은 겨우 30명.... 오랫만에 찾아온 장신대여서인지 식당 문이 멋지게 변해 있었다...마침 직원을 앞에서 만났는데 돈 많이 들었다고 한다. ㅎㅎ 점심시간에 돌리다보니 배가 고프기 시작했다. 하지만 임무를 끝까지 완수하고, 함께 한 네명이 식사를 하러 학교 안에 있는 민토에 갔다. 장신대 민토는 특별히 5000원이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기 때문에... 점심 메뉴가 정해져 있어서 주문했는데, 맛있는 닭요리... 이 맛있는 음식과, 풍부한 차, 그리고 빵까지..감동해서 아무말도 못하시는 목신의 홍목.. 2006. 6.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