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이 말씀하시도록


어떤 주제를 말하기 위해서 여러 성경 본문에서 몇몇 구절들을 떼어 사용하거나
청중들의 필요와 그들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서
성경의 내용을 본문과는 상관없는 내용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있다.
이는 더 잘 '설명'하려는 의도이다. 또 설교중에 나타나는 유혹이기도 하다.

이제는 그런 유혹과 방법에서 탈피해보는 것은 어떨까?

성경으로 직접 청중에게 말씀하시도록 하게 하는 것이다. 성경을 통하여 하나님이 직접 하나님의 백성들에게 말씀하시도록 내어드리는 것이다. 설교의 방법을 떠나서 하나님께서 이땅에 베푸신 크나큰 은혜인 성경을, 본문이 말하고자 하는 그대로의 메시지를 청중들에게 그대로 전달하는 것은 어떨까?

이를 위해서는 성경 본문이 말하는 바를 자세하게 연구하는 것이 필요하고
청중들을 만족시키려는 설교자의 욕심도 버려야 한다. 또한 세밀하게 하나님, 주의 성령께서 그 시간에 임재하시도록 내어드리도록 겸손함과 담대함으로 나아가는 것도 필요하다.

설교자는 하나님의 말씀을 전달하는 사람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을 상기하면
이는 그렇게 옳지 못한 생각만은 아닌것 같다.

이렇게 되면, 자칫 우리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 메시지가 되지 않겠느냐?
매번 똑같은 메시지가 될수 있지 않겠느냐 하는 우려가 있을수 있다.
하지만 그 시간에 임재하시는 분이 '살아계신 하나님'이라는 사실을 안다면
그리고 성경에서 말하고 있는 것이 '하나님의 성품과 사랑'이 중심이라는 사실을 안다면
또한 성령께서 각사람 마음을 주장하신다는 사실을 믿는다면
그리 크게 염려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본 블로그에 있는 게시물과 사진, 동영상 및 기타 자료들은
다른 곳에 옮겨가는 것을 금합니다. 주소를 링크하십시오


행복한 글은 세상을 아름답게 만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