셜록홈즈와 같은 이야기가


오늘 국민일보를 보다보니, 이전에 설교시간에 들었음직한 뉴스가 실렸다.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무작위로 고위 공직자의 연락처를 알아낸뒤에 전화를 걸어
'여자와 모텔에 들어간 증거를 갖고 있다'고 협박해 돈을 뜯어낸 일당이 검거되었다는 것이다.

더 어이없는 것은, 그 전화를 받은 23명 가운데 14명이나 되는 사람이 돈을 송금했다는 사실.

이걸 어떻게 봐야하나?
이 나라의 지도자급 고위 공직자 절반 이상이 이런 일에 연루되었다는 것은
너무 심각한거 아닌가?

본인들 말로는 그냥 자신의 이름이 연루되는 것이 싫어서 그랬다는데...이것 참..

http://www.kukinews.com/news/article/view.asp?page=1&gCode=soc&arcid=0921069188&code=41121111
본 블로그에 있는 게시물과 사진, 동영상 및 기타 자료들은
다른 곳에 옮겨가는 것을 금합니다. 주소를 링크하십시오


행복한 글은 세상을 아름답게 만듭니다